[사진톡톡] 올림픽 속 올림픽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사진톡톡] 올림픽 속 올림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7-29 00:12 조회312회 댓글0건

본문

https://www.yna.co.kr/view/AKR20210728134800013


마냥 즐길 수만은 없는 상황에서 열리는 올림픽입니다만, 다 보지는 못해도, 잠깐잠깐 즐거움을 주는 것은 같습니다.

다음 올림픽은 정상적인 상황에서 보고 즐기고 응원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재미있는 기획이군요.

저도 중증인것 같습니다.
[시진핑핑]으로 읽었어요...

https://news.v.daum.net/v/AJC3sQx3or

신연수 동아일보 논설위원은 동아일보와 다른 논조의 논설을 내왔는데 인사이동 통보를 받고 사표를 제출했다고 합니다.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201224/104618052/1 개인적으론 그러지 않길 바랍니다.
글 잘 쓰는 사람은 글을 쓸 때 빛이나지만 다른 자리에 갈 때도 빛이 난다는 보장은 없거든요.

아마도 제가 글을 처음에 작성하는 과정에서 수정/추가할 때 보셨나봅니다. 모바일로 하다보니 한번에 추가 못하겠어요. 흑 ^^;;;
신연수 논설위원의 글은 (저도 몇몇은 봤는데)친정부 반정부를 가리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동아일보의 논조와는 다른 점들이 있었구요. 그래서 본인도 본인의 논설이 동아일보 이미지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 듯합니다.
그리고 혹자는 최근 검찰개혁관련 논설을 쓴게 인사이동에 영향을 미쳤다고도 합니다.

아뇨 그게 아니라 첨에는 글내용이 신연수씨가 사표낸 걸로만 되어있어서요. 동아일보의 논조와 다르단 얘기가 없었거든요. 그래서 논설들 들어가서 봤는데 친정부 반정부 논설들이 섞여있어서 더 갈피를 잡을 수 없었네요.

글이 뭔가 잘못된건가요?.?

왠지 다음총선때 얼굴 보일거같네요

이게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습니다.
글을 쓰신 이유가..??

https://shindonga.donga.com/NEWS/search?query=ysshin%40donga.com&check_news=1%7C2%7C3%7C4%7C5

신연수 논설위원의 논설들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88/0000679192

사업 신청한지가 대체 언제인데... 계속 지연 지연 지연크리 먹다가 이제서야 겨우 예타 통과입니다

저 노선은 테러로 레일이 부숴지거나 이런 거 아닌 이상 돈이 안 될 수가 없는 노선입니다
돈 적게 드는 지상철에 거대 수요처 세 곳을 지나거든요
추진 초반부터 비용/편익으로는 시비 걸리지도 않았읍니다

아마 스울쪽 노선이었으면 진작 땅 파고 있었을 겁니다
대구시에서 삽질을 안한 건 아니지만, 그보다도 그냥 식민지에 세우려고 하니 늦은 것이지요
돈이 되든 안 되든 지방에는 어떻게든 soc 건설을 늦추려는게 트렌드가 되다 보니...


+) 아 그리고 마지막 소원은 아닙니다. 대구시 계획으로는 순환선까지 가는게 최종이라서... 몇번의 지하철 참사 및 공사현장 사고를 겪은 대구시민들로서는 지상 모노레일은 트라우마 섞인 선택...은 개뿔

대한민국은 서울공화국이죠
지방은 식민지다 책 마렵네요

저 노선이 지상으로 간다는 것부터가 서울공화국인거죠....

룬워드

지방 soc 산업이 현 예타를 통과했으면 뭐...

드디어 경북대 앞에 노선이..

https://news.v.daum.net/v/20201215201211428




30명이 넘는다니.... 야 저 목사는 예수님도 몽키스패너로 내리쳤겠다

재산몰수해야

신이시여.

개전의 여지고 뭐고 빨리 다 죽여야 조선땅이 근대사회로 나갈 수 있습니다.

전후 고아원을 배경으로 한 소설과 내용이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그리고 노동력착취도 있었고(하루에 서너 시간만 자고 내내 일을 해야 했음) 그렇게 해서 번 돈은 목사의 주머니로 들어갔고 목사의 자산은 100억원 대라고 합니다.
https://youtu.be/dZ7Aa2tq1-0

부모라는 사람들은 뭐했답니까...

피해자들은 정규 교육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초등학교조차 안 다녔다네요. 교육청 감독이 그토록 허술한 점이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교육청이 일만 제대로 했어도 저런 참담한 세월은 없었을 겁니다.
https://youtu.be/nFLdS0nUyx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