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포브스, NYT 인터뷰 > 외신

본문 바로가기




외신

윤여정 포브스, NYT 인터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4-14 11:56 조회472회 댓글0건

본문



https://www.forbes.com/sites/jeffconway/2021/04/12/yuh-jung-youn-speaks-out-on-her-historic-oscars-moment-minari-and-asian-hate-crimes/?sh=65f8fbd36d81
"그 당시에는 한국에서 결혼하면 경력이 끝났어요. 배우는 특히 그랬고. 남편이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어서 한국에 돌아올 기회를 가질 수가 없었어요. 50년 전에는 오가는 것이 그리 쉽지 않았거든요. 나는 주부가 됐어요. 배우를 그만두려고 한 게 아녜요. 그냥 그렇게 됐죠."

"비참했죠. 사람들이 모두 나에 대해 잊었고 난 한국에서 이혼녀였으니까. 그 당시 이혼은 주홍글자 같았어요. 그 여자는 뻣뻣한 여자라는. 여자란 남편에게 순종해야하고 혼인 서약을 맹세해야 하는데 나는 서약을 어겼기 때문에 텔레비전에 나올 기회가 없었고 일감을 가질 기회도 없었어요. 나는 한부모가 됐어요. 나가서 일해야 하는데, 내가 이혼했다는 이유로 아무도 내게 일감을 주지 않았어요. 끔찍한 시간이었죠. 나는 내 두 아들을 먹이기 위해 어떤 역할이라도 따내려고 노력했어요. 처음 데뷔하고 20년 전 스타였던 시절 과거에 내가 누구였는지에 대한 자부심은 신경 쓸 것도 없었죠. 모두 사라졌으니까. 그때부터 사람이 아주 성숙해진 것 같아요.”

“제 두 아들은 미국에 살고있는 한인이에요. LA에 사는 아들은 내가 오스카상을 위해 그 주에 오는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어요. 혹시나 길에서 다치거나 그럴까 봐. 누가 알아요? 당신은 할머니예요. 노파를 노리는 사람들이 있고요. 경호원 같은 건 없을까요? 끔찍합니다. 걔는 노파가 공격당하는 것에 대해서 날 걱정해요.”

“아이작과 스티븐, 그리고 모두에게 감사합니다. 우리는 이 영화를 함께 만들었습니다. 역사상 오스카상 후보에 오른 사람이 한국에 아무도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기에 내겐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네요. 어떤 면에서는 슬프지만 아시다시피 저는 매우 감사합니다. 인생은 나쁘지 않습니다. 경이로 가득 차 있습니다.”


https://select.ridibooks.com/article/@nyt/311
그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언론은 나를 축구 선수나 올림픽 선수로 생각한다”며 “그 압박감이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때문에 “내가 수상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진다. 그래서 봉 감독에게 계속 ‘너 때문이야!’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관객들이 야유하며 ‘이혼녀는 텔레비전에 나오면 안 된다’고 말하곤 했다. 그러나 이제는 나를 굉장히 좋아한다. 이상하지만 인간은 원래 그렇다.”

윤여정의 친한 친구인 이인아 프로듀서가 그를 정이삭 감독에게 소개했다. 정 감독도 봉 감독처럼 <화녀>에서 윤여정의 연기를 극찬했고, 자신의 초기 작품에 대한 정 감독의 지식은 윤여정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 윤여정은 정 감독에 대해 더 알고 싶어했다. 그는 “모두가 나를 놀린다”며 “내가 정이삭 감독과 사랑에 빠진 이유는 그가 조용하기 때문이다. 그가 내 아들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여정이 대본을 읽었을 때, 한국계 미국인으로 사는 것의 고통과 하나의 정체성에 들아맞지 않는 괴리감에 공감할 수 있었다. “어쩌면 두 아들을 위해 이 영화에 출연했을 수도 있다. 그들의 마음을 알기 때문이다.”

윤여정은 “생각해보니 모두 그럴 만한 가치가 있었다”며 “과거에는 작은 역할만 맡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날 싫어해 고통스러웠다. 배우를 그만두거나 미국으로 돌아갈까도 고민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은 생존자라고 덧붙였다. “저는 여전히 살아 있고 마침내 연기를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97430
지난 3월 17일,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 배우는 소감을 전하며 이인아 PD를 콕 집어 고마움을 표했다. 이인아 PD는 작품에 공식적으로 참여한 스탭은 아니지만 정이삭 감독과의 우정으로 한국에서 윤여정, 한예리 배우의 캐스팅을 도왔다. 미국 촬영에도 동행해 음식은 물론 각종 비품을 챙기고 운전을 하는 등 배우들의 컨디션을 관리하고 현장을 돌보았다..

<미나리>를 만나기까지, 그는 30여년간 영상 분야를 넘나들며 PD로 일했다. 독일에서 태어나 법대를 다니던 그는 1988년 서울올림픽 자원봉사로 독일 방송국에서 통역을 한 후 <슈피겔TV>에서 실습을 거쳤고, 7년간 방송국에서 커리어를 쌓았다. 독일을 떠나 다른 일을 해보고 싶어 LA로 날아간 그에게 운명처럼 찾아온 자리가 바로 빔 벤더스 감독의 어시스턴트 역할. 다시 7년 후 빔 벤더스 감독이 독일로 돌아가기까지, 이인아 PD는 벤더스와의 작업을 계속했고 루마니아, 대만 등 국제무대로 활동 반경을 넓히며 주로 독립영화 현장에서 일했다..

2010년대에는 광고 제작에 집중해온 그가 <미나리> 시나리오를 본 건 2018년. 마침 10여년 전 영화제에서 인연을 맺은 이인아 PD와 정이삭 감독 모두 한국에 거주하던 시점이었다. 그때 이인아 PD는 “이민자이자 한국계 2세로서, 처음으로 나와 내 부모의 이야기를 발견한 기분”에 반가웠다고 한다.

https://youtu.be/EoHpEx2btTs


이외에도 읽을만한 이야기가 많읍니다.
https://www.washingtonpost.com/local/legal-issues/lisa-montgomery-execution-delayed/2021/01/12/ba2e066e-54d9-11eb-a817-e5e7f8a406d6_story.html
https://www.axios.com/supreme-court-allows-lisa-montgomery-execution-e7d877bc-bc7b-4cca-9c56-297b1a91cca3.html

- 리자 몽고메리는 2004년 임신 8개월차 산모를 교살하고 배를 갈라 태아를 꺼내 납치하여  사형을 언도 받음
- 몽고메리의 가족의 주장은 몽고메리가 가정 폭력의 희생양임을 참작해달라는 것
- 몽고메리는 4살부터 계부에게 강간을 당했으며 친모에 의해 주선된 자리에서 반복적으로 윤간 당하는 등 불우한 유년기를 보냄
- 함께 성폭행을 겪은 언니는 아동 보호 기관에 의해 구출되어 다른 가정에서 양육되었으나 몽고메리에게 가해진 범행은 적발되지 않았으며 몽고메리는 오랜 세월 학대에 노출됨
- 유사 범죄의 경우 사형례가 없으며 해당 사건의 검사가 다른 사건과는 달리 가해자의 정신 상태를 무시했다는 것이 몽고메리 측의 주장
- 현재 트럼프는 얼마 전 17년 동안 집행되지 않던 사형을 재개했으며 임기 종료 전까지 집중적으로 사형을 집행 중
- 8일 후 정권이 교체되면 사형은 중지될 공산이 큼
- 이미 몽고메리의 사형 집행은 두 번 중지된 바 있음
- 대법원은 방금 전 법무부에 사형을 허가
- 만약 몽고메리가 사형된다면 68년만의 여성 대상 사형 집행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1011201071321339001


사건 정보 : https://en.wikipedia.org/wiki/Murder_of_Bobbie_Jo_Stinnett 네 이 글 쓰고 딱 5분 뒤

그랑사가 연극의왕

링크의 위키피디아에서 이미 사형이 집행되었다고 나옵니다..
[Montgomery was executed by lethal injection on January 13, 2021, pronounced dead (EST) 1:31 a.m. ...]

너무 끔찍한 사건이군요...ㅠㅠ

https://www.bbc.com/korean/international-55463923?at_medium=custom7&at_custom2=facebook_page&at_custom3=BBC+News+Korea&at_custom4=C37E7D38-48DC-11EB-A648-7CE215F31EAE&at_campaign=64&at_custom1=%5Bpost+type%5D&fbclid=IwAR3EQ18ur-TyMt_g2DgCe-cDoJsbxwZKvBSOyLLBucTGXP4ZRpPKdTG6J4M

왕좌의게임 ip 로 게임을 만든 게임사 유주의 ceo 가 39세의 나이로 급사했는데 독살당한것 같다고 합니다.

용의자는 유주사의 자화사 "삼체우주" 사의 전 임원이라고 하네요.
삼체우주는 sf소설 삼체를 영화화 하려는 회사였구요.

내부갈등으로 잘 안되어서 판권이 냇플릭스에 팔렸다고 합니다. 어설픈자라고? 어림도 없다! 살아암! 아아아암!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중국. 어설픈자는 살아암지 못한다

https://www.aljazeera.com/indepth/opinion/western-media-north-korea-wrong-200505155134971.html?fbclid=IwAR1h4hLmF1EEZVttGTLGSKUnyclrqUvidRpWmDAMsFsBtK3uH5GVAkCvCVQ

답: 몰라서....

사실 대북정보/첩보는 국산이 짱입니다. 그러므로 북한소식을 제대로 보도하려는 의지가 있는 코쟁이 언론인이라면 한쿡말을 배우고 한쿡소식을 읽어야하는데 아무도 그렇게 안함-->잘모름-->이상한 거 덥썩 물었다가-->오보 대북 정보는
일본발이 제일 양질이고
그 다음이 중국발입니다.

한국은 북한과의 교류가 없어서 양질의 정보가 (구조상) 나오기 어렵습니다.

역시 오피니언 리더 구세웅씨... 아니 근데 이거 완전 자기몸값 불리기 아닌가여 ㅋㅋㅋ

북한 쪽 하시는 분 왈: 위성 분석이나 글로벌 네트워크로 들어오는 정보는 미중일이 최강이고, 발로 뛰는 정보, 뉘앙스나 오밀조밀한 정보는 한국에서만 수집할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미국이 지소미아 파기되는 걸 많이 반대했다고.. 정보라는 게 다양할 수록 좋은 거니까요...

잘 모르지만 장단점이 있을겁니다.

정보유통의 양과 질은 정치적 우호관계의 영향도 받지만 언어의 영향도 엄청 크게 받아서... 한국 정부와 미국 정부가 많은 정보를 공유하고 있겠지만 한편으론 한국의 실정에 대해서 미국보다 북한이 더 잘 아는 분야가 있을 수밖에 없어요. 한국의 반일감정에 대해서 한국 정부 관계자가 아무리 자세히 설명해줘도 코쟁이들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지만 북한은 우리가 설명 안해줘도 단번에 알겠지요. 마찬가지로 중국이 가진 정보 중에 우리가 갖기 어려운 게 당연히 있겠지만 반대로 중국 입장에선 무척 알기 어려운 것들을 우리는 이래저래 알고 있겠죠.

선생님 중국산은 어떤가요....

웃긴건 외신도 그짓을 합니다. CNN 오보--> NBC오보 --> 무슨무슨 상받은 언론이이 트윗(팔로워 70만) --> 블룸버그 오보 --> 트윗 --> 다시 오보....계속...

오보-->국내 언론사들이 좋다고 물어와서 장사질-->유튜브에서 페이크 첨가하며 자가발전-->언론사가 다시 받아 씀-->유튜브-->언론사--> 대충 그만해 미X놈들아 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