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 과학

본문 바로가기




과학

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11-11 09:33 조회499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1111070414376



한국어가 투르크어, 몽골어, 일본어와 함께 9000년 전 신석기시대에 중국 동북부에 살던 농경민에서 비롯된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까지는 그보다 훨씬 뒤에 중앙아시아 유목민들이 전 세계로 이주하면서 비슷한 체계를 가진 언어들이 퍼졌다고 알려졌다.

독일 막스플랑크 인류사연구소의 마티너 로비츠 박사 연구진은 “언어학과 고고학, 유전학 연구 결과를 종합 분석한 결과 유럽에서 동아시아에 이르는 트랜스유라시아 어족(語族)이 신석기 시대에 중국 랴오강(遼河,요하) 일대에서 기장 농사를 짓던 농민들의 이주 결과임을 확인했다”고 11일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독일과 한국·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10국 언어학자, 고고학자, 유전생물학자 41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외국어대의 이성하 교수와 안규동 박사, 동아대의 김재현 교수, 서울대의 매튜 콘테 연구원 등 국내 연구진도 논문에 공저자로 등재됐다. (..)

이번 ‘농경민 가설’에 따르면 트랜스유라시아 조상 언어는 북쪽과 서쪽으로는 시베리아와 중앙아시아 초원지대로 확산됐고, 동쪽으로는 한국과 일본에까지 이르렀다. 이는 3000~4000년 전 동부 초원지대에서 발원한 유목민이 이주하면서 트랜스유라시아어가 퍼졌다는 ‘유목민 가설’을 뒤집는 결과이다.


Triangulation supports agricultural spread of the Transeurasian languages
https://www.nature.com/articles/s41586-021-04108-8

The origin and early dispersal of speakers of Transeurasian languages—that is, Japanese, Korean, Tungusic, Mongolic and Turkic—is among the most disputed issues of Eurasian population history. A key problem is the relationship between linguistic dispersals, agricultural expansions and population movements. Here we address this question by ‘triangulating’ genetics, archaeology and linguistics in a unified perspective. We report wide-ranging datasets from these disciplines, including a comprehensive Transeurasian agropastoral and basic vocabulary; an archaeological database of 255 Neolithic–Bronze Age sites from Northeast Asia; and a collection of ancient genomes from Korea, the Ryukyu islands and early cereal farmers in Japan, complementing previously published genomes from East Asia. Challenging the traditional ‘pastoralist hypothesis’, we show that the common ancestry and primary dispersals of Transeurasian languages can be traced back to the first farmers moving across Northeast Asia from the Early Neolithic onwards, but that this shared heritage has been masked by extensive cultural interaction since the Bronze Age. As well as marking considerable progress in the three individual disciplines, by combining their converging evidence we show that the early spread of Transeurasian speakers was driven by agriculture.



트랜스유라시아어족은 알타이 어족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기원과 확산 과정이 불명확해 학계에서 논쟁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진은
- 한국어는 9000년 전 신석기시대에 중국 동북부 요하 지역에 살다가 이주한 농경민으로부터 비롯됨
- 트랜스유라시아어족은 북쪽과 서쪽으로는 시베리아와 중앙아시아 초원지대로 확산되었고, 동쪽으로는 한국과 일본에까지 이르렀다.
- 트랜스유라시아어의 확산은 유목민의 이주가 아닌 농경민의 이동에 따른 결과이다.
- 중기 신석기시대 한국인 조상의 유전자는 일본 토착민인 조몬인과 95% 일치한다.
라는 것을 밝혔습니다. 아..... 그렇군요. 짧은 지식을 이렇게...

네네, 저도 그렇게 알고있어서 한,중,일 3국은 구조가 다르다고 알고 있습니다.
표현을 이상하게 해서 오해하게 했나봅니다.ㅎㅎㅎ 에구구

중화사상 합리화에 써먹기 좋겠군요.. 반대로 환빠들에게도 좋은소식이고요 ㅋㅋㅋㅋ

네 그쪽이 조몬인 - 아이누 입니다 (본문의..)

살다가 한반도에서 왔다고 생각되는 도래인(훗날 야요이)에게 밀려서 홋카이도에 살았죠..

일본 홋카이도 쪽에 살던 원주민은 계통이 좀 다른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인 유전자에는 이들 홋카이도 원주민 외에도 동남아시아쪽 유전자도 섞여있죠.

중국어가 한국어, 일본어와 같은 기원을 가진다는 얘기는 없습니다.
그리고 한국어/일본어는 어순부터 비슷합니다. 뭐, 이쪽은 유사한 점이 많지만 서로 다른 계통의 언어라고 알려져오기는 했지만요.

뭐 기원을 타고가면 그럴 수도 있겠죠. 지금은 그냥 그런가보다 할 뿐이죠. 그냥 저 땅이 지금도 우리 땅이었으면? 하는 정도..

이게 과연 우연일까?

이걸 홍산 문화랑 물려버리네…

모두 아프리카에서 왔지요.

조몬인도 한반도에서 갔고 도래인도 한반도에서 갔으면 그냥 다 한국에서 갔군요 크크

부여 조선 땅 생각하면 그럴 듯한 것 같습니다. 지금이야 중국 땅이지만.

트랜스유라사이아 어족은 유라시아대륙을 가로지르는 방대한 언어집단임에도 불구하고 기원과 확산 과정이 불명확해 학계에서 논쟁의 대상이 됐다. 로비츠 교수 연구진은 고대의 농업과 축산 관련 어휘들을 분석하는 한편, 이 지역의 신석기, 청동기 시대 유적지 255곳의 고고학 연구 결과와 한국과 일본에 살았던 초기 농경민들의 유전자 분석 결과까지 비교했다.

한국 및 여러 나라의 학자들이 공동 참여했다는 점, 언어학적·고고학적·유전학적 근거가 네이처에 실릴 만큼 충분하다는 점에서 꽤 믿음이 가는군요.

한국어와 일본어, 중국어는 아얘 구조 자체가 다른걸로 알고 있는데, 이런 썰도 있군요
어차피 학설이니 증명되기 전까지는 저 같은 문외한은 그냥 이런게 있구나 하면 될듯합니다?

알타이 어족 이야기가 아직 유효한가보네요 흐음;

https://redtea.kr/?b=13&n=53710

사실 모든 인류는 한 뿌리에서 나왔다는..

한국어가 알타이어족이라는 거 옛날 얘기고, 고립어족이라고 보는 게 대세라고 들었던 거 같은데... 이건 또 뭐죠;

우리 그러니까 싸우지 말자~ㅠ

지도만 봐도 중국->한반도->일본으로 갔을거라 짐작가능하죠. 야요이인, 조몬인 모두.

사실 당연한거긴 하죠. 과거 해수면이 낮을때는 한일이 육로로 연결되어 있었을테니 그쪽이 그쪽이니까요.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122381_24634.html?menuid=nwdesk&XAREA=mbmain_list

컴퓨터와 휴대폰은 물론, 자동차나 TV, 집 전체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사물인터넷 IOT 시대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같은 IOT 기기의 정보들이 특정 검색 엔진에 무방비로 노출되면서, 침실 내부나 통화기록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가 해커들의 먹잇감이 되고 있습니다. 


많은 전자기기들이 인터넷에 연결되니까 이것들이 해킹당할 우려도 당연히 생기는 것이겠죠. 일례로 개인방송러들의 카메라가 해킹당했다는 사례도 여럿 있었고.. 이제 비밀번호 바꾸라고 계도하는 것도 한계가 있으니 기동할 때 랜덤으로 인증키 생성해서 사용자에게 제공하든 어쩌든 비밀번호 이상의 수단을 쓰도록 강제해야 합니다.

https://news.v.daum.net/v/20211110201006091


요약해드리자면 걍 물에 담궈버린다 입니다

이러니 전기차는 시기상조에요.... 오오...

답은 이온엔진 입니다 :)

마음은... 텔레포트...이십니까 읍읍

머리로는 내연기관 이지만 마음은...

답은 내연기관 아닙니까? (2)

답은 내연기관 아닙니까?

답은 수소차

답은 전고체

다른 기사에서 본건데 내연기관차에 비해 소화활동에 필요한 물이 100배이거나 저런 수조에 담궈야 하는데 차후엔 이 비용도 제조사, 소비자에 전가되겠죠?

킹치만 지원금이 아직 나올때 사고싶은걸요

기사 제목만 보고 회장님께서 올린 것이라 확신했읍니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81&aid=0002829571&sid1=105&mode=LSD

우리는 펭귄똥을 왜 추적해야 하는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