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머스크보다 먼저 우주여행 간다 > 과학

본문 바로가기




과학

베이조스, 머스크보다 먼저 우주여행 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6-08 22:26 조회315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0608030404267

---
제프 베이조스(57) 아마존 창업자가 내달 우주 여행을 갈 계획이라고 7일(현지 시각)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섯 살 때부터 우주 여행을 꿈꿨다”며 “7월 20일에 동생과 함께 여행을 떠날 것, 가장 위대한 도전을 가장 친한 친구와 함께”라고 적었다.
CNN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자신이 지난 2000년 설립한 민간 우주 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의 첫 유인 캡슐 ‘뉴 셰퍼드’에 탑승할 예정이다.
---


현재 유인 우주 비행 서비스(?)를 실행/준비하는 대표적인 민간 기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 스페이스 엑스 (일론 머스크)
- 블루 오리진 (제프 베이조스)
- 버진 갤럭틱 (리처드 브랜슨)

▼ 각 회사 별 유인 우주 서비스 개요

* 스페이스 엑스 - 크루 드래곤
https://youtu.be/sZlzYzyREAI

* 블루 오리진 - 우주 캡슐
https://youtu.be/-YJhymiZjqc

* 버진 갤럭틱 - 유니티/이매진
https://youtu.be/h8T9mVkGh3s

---
기사는 마치 위 세 업체가 경쟁?하는 것 처럼 작성했지만 실상은 많이 다릅니다.

스페이스 엑스는 나사의 파트너로 이미 국제우주정거장에 사람을 보내고 있고,
(그 과정에서 궤도비행, 로켓 재활용, 상업 미션, 유인 미션 모두 성공)
유인 달탐사 미션인 아르테미스의 달착륙선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죠.
궁극적으로 화성 탐사까지 목표하고 있으니 다른 두 업체와는 급이 다릅니다.
사실상 우리가 생각하는 진짜 우주여행을 하려면 스페이스 엑스를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블루 오리진은, 꿈은 원대하지만, 일단 현재 운용하는 기술만 보면
그냥 사람이 탄 캡슐을 수직으로 높~이 던졌다가 낙하산으로 내려오는 수준입니다.
궤도비행을 하지 않기 때문에 로켓 재활용 기술도 단순한(?) 편이고,
(대기권과 우주를 구분하는) 고도 100km 근처에서 몇 분 무중력을 체험하는 것 외에는 쓸데도 없고요.
그래도 이 기술을 계속 더 발전시키면 몇 년 전 스페이스 엑스의 수준을 따라갈 수 있는 정도는 됩니다.

버진 갤럭틱은 그냥 비행기에 작은 로켓엔진을 단 뭔가를 만들어
사람들을 태우고 고도 100km 근처에서 잠시 무중력 체험을 하고
보통 비행기(글라이더?)처럼 활주로에 착륙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입니다.
이 기술은 관광 목적이거나, 소형 인공위성을 낮은 궤도에 -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 올리는 것에 의의가 있습니다.

---
어쨌든, 로켓을 이용한 유인 미션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회사의 셀럽 대표가 직접 우주선에 탑승한다는 건 그 일론 머스크도 아직 실행하지 못한 일인데
대뜸 제프 베이조스가 당장 7월에 간다하니 좀 놀랐습니다.
처음 이 뉴스를 보곤 않이 그렇게 돈 많은 사람이 왜 굳이 위험한 일을? 이라는 생각부터 들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전현직 우주 비행사 분들께 죄송했고 새삼 제가 굉장히 편협한 사람이구나 싶었네요.
제프 베이조스가 그런 편견을 깨주긴 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이번에 타는 블루 오리진의 우주 캡슐은 위에 쓴 것처럼 상대적으로 단순하고 안전한 비행을 하고,
아무나 탈 수 있기도 하고, 진짜 우주선이라 할 수 있을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스페이스 엑스의 크루 드래곤을 타고 우주에 다녀오려면 최소 몇 달은 훈련받아야 가능)
갠차나... 화성 갈끄니까...

나 일론므스크: 므시라고라!? 워매 쓰... 에이!!!!!!!!!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1086569

저런 곳 교수로는 누가 가게 되는 것일까요? 솔직히 건물세우고 사람 새로뽑고 할 비용을 그냥 그대로 카이스트/포스텍/ 서울대 등에 투자하는게 더 효율적이지 않나요? 그냥 일자리 만들기용인건지...

장학사하시고 난 뒤 두번째로 교감하시고 셋째론 셋째 가십니까?

전 교육공무원이 아입니다. 나중에 장학사 셤이나 쳐볼까요?

부럽읍니다 선생님...

4급인 학교장이 1에서 왔다갔다하는걸보면 적게 주는건 아니죠.

1.2면 많이 주는 편인것 같읍니다

정부 지원이야 이미 어디든 들어가고 있는거라서요
에너지 관련 연계형 특성화 대학 있어서 나쁠 건 없죠 한전 입장에선 다른데 부을 이유도 없고.. 기존 대학에 부어준다고 시너지있는 결과가 잘 나올 것도 아니고 원하는 방향으로 드라이브도 안될테니까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라 그렇습니다. 나주(전남) 민심이 걸린 문제라 ㅎ

월급이 다가 아니다 보니 월급으로 꼬실려면 쌈빡해야 하는데 약간 애매해 보입니다. 게다가 서울이 월급이 적기는 하나, 가족이 나주에 살기는 어렵기 때문에 서울 생활비 따로 들고 나주 생활비 따로 들 것 생각하면 그렇게 많이 준다고 느껴지지도 않지요.

서울에 조교수가 1.2억이 넘을라나요? 제가 있던 촌에 국립대교수들보니 신규조교수 대부분이 설대나 카이스트나와서 외국도 스텐포드정도 나온사람들이던데요. 1.2가 넘 적을라나..

1.2억이면 다 떼면 650 정도 될텐데. 나주라는 단점이. 특히 조교수면 30 후 40 초중일텐데. 아이때문에 어려울 겁니다. 만약 간다 해도 주말부부. 주말부부면 개꿀이기는 하나, 어느 정도 업적있고 본인 연구비도 있어서 잘 돌아가는 랩을 끼고 있는 조교수가 저기 갈 일은 절대 없고. 결국 막 미국에서 업적을 남기고 돌아오는 사람들이 대상인데, 그 분들은 애초에 집에 돈이 좀 있는 편입니다. 아니면 애초에 미국 유학가서 몇년 동안 포닥생활하면서 연구 못하거든요. 많이 주는 것 같으나 애매한 편이라 메리트가 없고 아무것도 없는 신생 대학이라 정부 연구비 얼마나 딸지도 모르며 한전에서 투자를 얼마나 할지 모르는 미궁과 같은 곳을 갈 사람이 누가 있을지. 한전 출신 낙하산들이 연금타먹는 용도로 쓰이다 끝날 수도 있어보입니다.

한전도 결국 세금으로 운영되는 부분이 크고, 한전공대 자체가 문정부 공약으로 정부지원 쎄게 들어갈 텐데요.

조교수는 1.2억이네요...생각보단 괜찮게 주긴하네요..

기사 뉘앙스가 너무 많이 받는 것 아니냐는 뉘앙스인 것 같은데. 석학급 4억이면 다 떼면 월 1300~1400 정도 될것 같은데. 석학급이 지금 있는 자리 박차고 가기에는 메리트가 좀. 특히 외국인이 굳이 나주까지 그돈받고 가려할까 싶네요. 미국에서 연구수당까지 다하면 못해도 그돈만큼은 받을텐데. 그냥 은퇴할 때 쯤 된 노인네들 연금주다 끝날 것 같은 느낌이...

거긴 국립이고 한전공대는 한전이 세우는 거 아닌가요? 굳이 한전이 다른 대학에 기부할 이유가...

지금이라도 연구 포커스를 바꿔야 하나...

나와보면 정말 우리나라 대학은 플랜트쪽과 접점이 없죠. 그나마 기계과에서 배우는 한 20학점 정도가 비슷할꺼고 화공과는 사실 많이 비슷하긴 하지만 워낙 넓게 배우고.

전력분야로만 한정짓지 말고 텍사스 A&M 처럼 석유화학/정유/LNG/발전/공정(process)/건설관리(construction management)/계약관리를 특화시킨 대학이.. 한 20년 전에 만들어졌었으면 좋았겠다.. 싶습니다.

지금이라도 실무형 인력을 키울 수 있으면 찬성합니다.

한전공대 만드는 이유를 잘 모르겠읍니다. 광주과학기술원도 전남대도 있는데 차라리 거기를 키우지...

<주간동아> 국내 자동차 명장 1호 박병일 씨 "BMW, 엔진 설계부터 잘못됐다"
https://news.v.daum.net/v/20180819080111314

이 설명대로라면, 흡기다기관을 알루미늄 재질로 교체하는 것이야말로 그나마 확실한 대책이 되겠군요. BMW 정도 되는 브랜드를 탈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이라면 자기 돈 들여서라도 이런 조치를 할 것 같은데… 가솔린도 불타는 거 같아요

http://v.media.daum.net/v/20171010114341430 제가 두리안을 맛있어하는편인데 향 자체가 나쁘다는 생각이 들지를 않습니다 ㅋㅋ
꽤 진한?향이라 개취가 갈릴거라는 생각은 들어도요

안 먹어봤는데... 향이 고약한데 어떻게 맛이 좋을 수 있는건지 잘 이해가 안 가는군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