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1-11-30 00:00 조회6,412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1026115039453

국민의힘 대선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본선 경쟁력을 질문을 받은 응답자가 국민의힘 대권주자 4명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장한 가상 양자대결보다는 홍준표 의원이 주장한 4지 선다에 가까운 방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구 하나, 수만명 맞먹는다"..尹·洪 유리한 여론조사 룰은
https://news.v.daum.net/v/20211026050120007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은 서로 다른 여론조사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경선 후보 4명을 각각 따로 따로 맞붙이는 ‘양자 대결’을 원하고 있다. 쉽게 말해 후보 4명에 대해 ‘이재명 대 ○○○’를 각각 조사하자는 것이다. 반면 홍 의원 측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맞설 국민의힘 후보로 다음 중 누가 가장 경쟁력 있느냐’는 식으로 묻는 ‘4지 선다’ 대결을 원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두 후보 측이 원하는 게 엇갈리는 이유는 핵심 승부처를 서로 달리 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1·2차 경선 때 당원 투표에선 윤 전 총장이 앞섰고, 여론조사에선 홍 의원이 앞섰다는 게 중론이다. 전·현직 국회의원이나 당협위원장을 다수 확보한 윤 전 총장으로선 당원 투표에서 차이를 벌리고 여론조사에서는 격차를 줄이는 방식이 나을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공표된 여러 여론조사에서도 가상 양자 대결에선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차이가 크지 않다. 반면 당원 투표에서 상대적으로 쫓아가는 쪽인 홍 의원 입장에선 여론조사에서 격차를 벌리는 방식이 낫다고 보고 있다. 당원 투표에서 설사 지더라도 여론조사에서 격차를 늘리면 승산이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우열이 명확하게 드러날 ‘4지 선다’를 원하고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 경선룰은 50% 당원투표 + 50% 일반 여론조사입니다. 여기에서 당원투표에서는 윤석열이 압승을 거둘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반 여론조사의 문구를 어떻게 놓느냐에 대해서 윤석열은 이재명과의 1대1 양자 가상대결을 4번 실시하는 안을, 홍준표는 vs이재명 경쟁력 4지 선다 안을 밀고 있었습니다. 윤석열 안은 일반 여론조사에서의 격차가 크지 않아 윤에게 유리합니다. 반면 홍준표 안은 일반 여론조사에서 혹시나 있을 큰 격차 때문에 당원투표에서의 열세를 일반 여론조사에서 뒤집을 수 있을 수도 있어 홍에게 유리합니다.

오늘 국힘 선관위의 결정은 홍준표의 손을 들어준 것이지만, 일반 여론조사에서 큰 이변이 없는 한 윤석열의 대선 본선 진출을 예상합니다.



참고할 여론조사 >

이재명 37.5% 윤석열 33.6%..양자대결 오차범위 내 접전ㅣKSOI
https://news.v.daum.net/v/20211025120210579

[코리아리서치] 이재명 대항마로 홍준표 38.9%-윤석열 28.8% 꼽아
https://news.v.daum.net/v/20211025201606837

[아경 여론조사] 이재명과 양자대결 해보니 홍준표-원희룡-유승민-윤석열 순
https://news.v.daum.net/v/20211026114812342 윤과 홍이 주장하는 바를 합쳤는데 결과적으로는 홍의 의견에 더 가깝다 쪽이라서 무난하게 가지 않나 생각합니다. 홍은 자기에게 유리한 안이고, 윤은 저래도 질 거 같지 않으니..

너무 간단하게 결론이 났네요?

제가 간략한 속보만 보고 내용의 골자를 잘못 파악해서 글을 아예 뜯어고쳤습니다 ㅋㅋ;

...아침에 잠깐 쓱 읽어보고 점심시간에 다시 읽으러왔는데
...아까 읽은 게시물이랑 내용이 다른데? 하며 혼란해하고 있었읍니다 ㅋㅋㅋㅋㅋ

그렇군요 수정하겠습니다..;;

https://www.chosun.com/politics/2021/10/26/LIQZJ6S4LRECLLY3VDFHA4BJJE/?utm_source=daum&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daum-news
다른 기사 보니까 이재명대 윤석열, 이재명대 홍준표 이렇게 4번 언급하고 누가 제일 나을지 묻는 방식이라 홍준표안에 더 가까운거같은데요. 이래도 윤석열이 될거같지만







영빈이란? 영원한 빈대19달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마음은 모른다. - 속담DC달밤 세계에서 가장 게으른 게으름뱅이가 어느 날 죽었다이유는? 숨쉬기 귀찮아서가평건마 자신의 혈기를 참지 못하는 자는 성벽이 없는 도시와 같다. - 유대 격언가평안마 주머니에 돈을 넣는 것보다 머리 속에 생각을 넣는 것이 더 좋다. - 호스 마리아 지로넬라가평오피 풍요의 낭비는 부족의 원천이다. - 피코크가평키스방 눈물 속에는 다른 사람을 속이는 나머지 왕왕 자기 자신까지도 속이는 것이 있다. - 라 로슈푸코가평핸플 시간은 진리를 밝혀준다. - 세네카가평휴게텔 모든 훌륭한 명예의 실례는 고난과 불행에서 성장된다. - S.다니엘 "사우댐튼 백작에 대하여"강남건마 넘어지면 다시 넘어질 각오를 하고 일어서야 한다. - 작자 미상강남안마 이자 없이 꾸는 것은? 꿈강남오피 알차게 보낸 하루가 편안한 잠을 제공하는 것처럼 알찬 생애가 평온한 죽음을 가져다준다. - 다빈치강남키스방 지식이란 흐르는 물과 같다. - 탈무드강남핸플 어느 누구의 인생에도 대수롭지 않은 날이란 없다. - 알렉산더 울커트강남휴게텔 첫눈에 반하기란 쉽지만 기적이 이루어지는 것은 두 사람이 여러 해 동안 마주 보고난 뒤의 일. - 샘 레번슨건마스타일 어떤 민족을 이해하고 싶거든 그들의 민속춤을 보고 민요를 들어라. 결코 그들의 정치인들이 떠드는 소리에 귀 기울이지 말라. - 아그네스 데 밀건마시티 우리는 모두 행복하기 위해 태어났다. - A. 스트로우건마조아 부부된 자는 의로써 화친하고 은으로써 호합한다. 남편이 아내를 때리면 무슨 의가 있겠으며 또 꾸짖으면 무슨 은이 있겠는가. - 후한서경기op 격렬한 증오는 미워하는 이보다 자신을 더 밑으로 가라앉게 한다. - 프랑스 격언경기건마 남의 생활과 비교하지 말고 네 자신의 생활을 즐겨라. - 콩도르세 ☞명언생각경기립카페 당신은 마치 이미 죽은 사람같이 현재의 순간이 당신의 생애의 끝인 것처럼 자연에 따라 남은 생애를 보내야 한다. - 아우렐리우스 『명상록』 제7장경기안마 죽을 때에 죽지 않도록 죽기 전에 죽어두어라. 그렇지 않으면 정말 죽어버린다. - 엥겔스 "실레지우스"경기오피 고르고 고른 것은 제일 나쁘다. - 작자 미상경기유흥 라면은 라면인데 달콤한 라면은? 그대와 함께라면경기휴게텔 참다운 마음의 평화는 최악의 사태를 감수하는 데서 얻어지며 이는 심리학적으로 에너지의 해방을 의미한다. - 임어당 "생활의 발견"고양op 타고난 자질 가운데 가장 값진 것은 독서열이다. 그것은 큰돈이 드는 것도 아니고 아픈 마음을 달래 주며 기분 전환이 되고 흥미를 자극하며 세상의 지식과 다양한 경험을 전해준다. 독서는 덕성을 밝혀 주는 빛이다. - 엘리자베스 하드윅고양건마 신문이란 사태를 있는 그대로 보도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사람들에게 약을 올려 그 사태에 관해 어떤 행동을 하지 않고는 못 배기게 만들어야 한다. - 마크 트웨인고양안마 은행원: 날이 맑을 때 자기 우산을 빌려 주었다가 비가 올 때 다시 돌려달라고 하는 사람. - 마크 트웨인고양오피 위인과 만나거든 너의 좋은 인상을 남기도록 하되 소인과 만나거든 그 사람의 좋은 인상만을 남기도록 하라. - 사뮤엘 테일러 콜리지고양키스방 베스트셀러는 평범한 재능인의 금박 입힌 무덤이다. - L. P. 스미드고양핸플
im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